본문 바로가기
  • Survival Plan
맥북과 MacOS

MacOS 폴더간 이동 : Command + Shift + G

by IT/머신러닝 엔지니어의 독서/경제/육아 공부 리치윈드 - windFlex 2020. 6. 1.

맥북 폴더 직접 이동 단축키

MacBook Pro를 사용하면서 하루에도 몇번씩 겪는 일중 하나...

그것은 바로 파일저장을 눌렀을 때, 발생하는 답답함.

 

제한적인 파일열기/저장 창 (File Dialog Window) 

 

 

아니, 이거 말고, 최소한 Finder 처럼이라도 열어줘야지...

나는 저 폴더들 중에 저장하고 싶지 않아..

일부 app에 따라서는 매우 제한적인 폴더 선택을 강요한다.

 

내가 원하는 폴더는 왜 매번 없냐??

파일은 "문서", "다운로드", "데스크탑"에 저장하라는 암시적 가이드...

 

IT와 관련 없는 일반 유저들에게는 이게 편할지 모르겠는데, 선택사항은 일부 폴더 (문서, 다운로드, 데스크탑 등)으로 한정지어 놓은 기본 폴덜 선택은, IT종사자 또는 Linux/Windows 경험이 있던 사용자에게는 너무나 답답한 선택이다. 

 

에고 답답하다.

내 문서 관리는 내가 디자인한 폴더 구조로 사용한단 말이다. 

 

최소한 내가 선택할 수 있는 폴더라도 나열 해줘.... 뭐가 이렇게 제한적이야..

 

이럴 때, 

Command + Shift + G

파일 다이얼로그에서 Command + Shift + G를 누르면, 이동 경로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이제야 뭔가 자유스럽게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이동 경로 선택 뿐만 아니라, 파일 다이얼로그 형태 자체가 변한다. 기존의 미니멀한 파일 다이얼로그에서 Finder 형 다이얼로그로 변경된다. 이제부터, 사용자가 원하는 폴더로 추적/이동이 쉽게 된다. 

Finder 형 파일 다이얼로그

 

아직도 뭔가 답답하지만, 그래도 일단 해소된다. 

맥북프로, 여러가지 장점이 많고 편리한데..

뭔가 나를 어떠한 틀에 자꾸 가두려는 느낌...

 

한편으로는 좋으면서도, Linux와 Window 사용자에게는 뭔가 답답함이 계속 짓누른다.

 


관련글

 

맥북 터미널 단축키

맥북으로 터미널 작업을 하다 보면 Windows 또는 Linux에서 사용하던 습관이 본의 아니게 발생하기 마련이다. 사실, 나는 자주 이런일이 발생한다. 난 맥북에서는 Ctrl 과 Cmd 키가 분리되어 있어서 자

richwind.co.kr

 

맥북-안드로이드 USB 연결 - 맥북은 안드로이드 폰 파일을 어떻게 볼까?

TL;DR (바쁜 사람들을 위해 요약) 맥북에서 안드로이드폰의 USB 연결(사진 등 복사용, 개발용 아님)이 안된다. 기본적을 맥북에서 갤럭시 시리즈 등 안드로이드 폰의 연결 지원이 없다. 그래서 맥북

richwind.co.kr

 

댓글1